현재위치: HOME > 커뮤니티 > TG삼보 AVERATEC VU TS-506 사용기 보기
[TG삼보의 Vu TS-506] 제 26화 Vu와 HP 6715b와의 외형 비교기!
문을열어 2009-08-09 오후 11:51:56

불펌금지!

안녕하세요~ㅎ
Averatec Vu TS-506 체험단에 선정된 문을열어입니다.
우선 이렇게 좋은 제품을 체험 해볼 수 있게 도와주신
TG 삼보 컴퓨터 관계자 여러분들과 노트기어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저의 체험기 진행은 TG삼보 컴퓨터에서 나눠주신 체험단 안내문의 순서를 따라갈 것이고,
그외 기타 자유주제에 대한 부분은 TS-506을 사용하면서
떠오르는 그때그때 바로 작성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체험기의 모토(?)는
"아는 만큼 보인다"(x) 가 아닌..
"보는 만큼 알수있다"(o) 입니다.

노트북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들도 단순히 사진만 보고 간단한 설명만 읽으면
TS-506이라는 제품을 굳이 직접 체험해 보지 않았어도
크게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하는 체험기로 작성될 예정입니다.

그럼 이제부터 체험기를 작성하겠습니다.

제 26화 Vu와 HP 6715b와의 외형 비교기!
By. Open the Door



불펌금지!
▲ 안녕하세요^^
오늘 리뷰는!
15.6인치의 Vu와 앞서 잠깐 보셨던 15.4인치의 HP 6715B와의 외형 비교기 입니다.
외형 비교기니 바로 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펼쳤을때의 모습 비교입니다.
전체적으로 15.6인치인 Vu보다 15.4인치인 HP가 더 커보입니다.
하지만 실 제원 크기는 앞번 리뷰에서 보셨듯이
세로는 거의 비슷하고 가로는 Vu가 조금더 크다는사실.!


불펌금지!
▲ 다음으로는 터치패드부분입니다.
좌측이 Vu고 우측이 HP입니다.
(편의상 HP Compaq 6715b를 HP라 칭하겠습니다)
좌측의 Vu는 터치패드의 경계 높낮이가 없는 반면
HP는 터치패드 경계 높낮이가 존재합니다.
개개인의 사용자마다 다른 편의성을 갖겠지만.
저는 Vu에 한표 던집니다.
Vu에는 터치패드위에 오돌토돌한 작은 점들을 찍어놓아
터치패드를 사용시 손가락에 터치패드를 만지고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Vu의 터치패드 좌우측 버튼이 일체 형식입니다.
세련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에 반해 비즈니스 모델 답게 투박한 디자인을하고 있는 HP입니다.

불펌금지!
▲ 다음으로 키보드 부분 보시겠습니다.
아시다시피 VU의 키보드는 Isolated Keyboard로 흔히 초콜릿 키보드라고 불리우는 키보드를
채택하였습니다.
덧붙여 우측에 숫자키패드를 넣었음에도 불구하고,
HP의 6715B와의 좌우 공간은 비슷하게 남네요.
역시 Vu에 한표 더 던지고 싶습니다!

불펌금지!


불펌금지!
▲ 이번엔 핫키비교입니다.
위가 Vu
아래가 HP입니다.
단순히 Vu의 핫키는 e-mail, 인터넷, Silence 모드만 존재하고
모두 키보드쪽으로 가서 Fuction키에 핫키를 모두 몰아놓았습니다.
매우 불편하고 아쉬운 부분이 아닌가생각됩니다.
키보드 맨 위에 F1~F12까지 모두 핫키입니다.
다른 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Vu의 아랫패널 부분은 공간이 남는 부분이 있습니다.
핫키 오른쪽 부분이지요.
이부분에 더 많은 핫키 등을 만들어 놓았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에 반해 HP는 자주 쓰이는 핫키를 따로 터치형식으로 만들어놓았습니다.
이점도 불편한것이.
Vu처럼 버튼 형식이면 좋았을텐데.
핫키는 많아서 좋지만 터치 형식이라 안먹히는 부분이나 오작동 하는 부분이 있어

이부분에서는 무승부!

불펌금지!


불펌금지!
▲ 다음으로는 환기구 비교입니다.
위 Vu
아래 HP
보시다시피 Vu의 환기구는 각종 단자들 바로 밑에 같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특히 USB단자 아래에 위치하고 있는게 매우 안좋아 보입니다.
이유는 용량이높은 USB의 경우 오래 꽂아두고 자료 전송을 하게 될때
자체적으로 열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밑에 환기구에서 나오는 CPU & GPU를 식힐때 사용한 더운 열이
USB에 그대로 가게 되고 열이 나고 있는 USB메모리에 열을 계속 가하는 형식이됩니다
따라서 열이 안나는 USB메모리 등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Vu에서 열을 가해주는 꼴이 되어
작게나마 수명에 안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아래 사진은 별도로 좌측 맨위에 자리잡고 있는 HP의 환기구 모습

불펌금지!


불펌금지!
▲ 다음으로는 표시등 비교 입니다.
각 노트북의 표시등은 비슷한 위치로 아랫패널 좌측 아래에 있습니다.
Vu는 좌측부터 전원 - 배터리 충전- 무선랜- HDD- 넘버락-캡스락-스크롤락 순서로 빛들이정렬되고
HP는 좌측부터 무선랜-전원-충전-HDD순서로 표시등이 정렬되어 있습니다.
사실 Vu의 전원 등이 매우 자세히 꼼꼼히 잘 나와 있기 때문에 더 좋을것이라는 생각이 들지만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는 입장에서 보면
저 표시등 들이 너무 아랫패널 사이드에 위치해서
작업중에 보기가 불편합니다
보통 노트북 사용 중에 노트북을 보기 위해 아래로 눈을 내려 보았을때
Vu는 표시등이 전혀 안보이질 않습니다.
그러므로 현재 상태를 나타내주고 있다는 표시를 해주는 표시등이 작업중엔 보기가 불편하다는 점이 있습니다.
그에 반해 표시등이 잘 확인되지만 많은걸 보여주지 못하는 HP도 단점이 있기에
이번 역시 무승부!

불펌금지!
▲ 15.4인치 HP와 15.6인치의 Vu의 어댑터 크기 비교.
위쪽이 Vu고 아래쪽이 HP입니다
높이의 차이는 없었고
가로 세로의 크기 차이가 존재했는데
Vu의 어댑터가 조금 더 컸습니다.
15.6인치의 대형 노트북 휴대성을 고려한다면
조금이나마 주위 악세사리가 작은게 좋다고 판단되는데
어댑터가 큰게 조금 아쉽습니다

HP 한표 던집니다

불펌금지!


불펌금지!
▲ 다음은 내장 스피커 비교 입니다.
위쪽이 Vu의 내장스피커
아래쪽이 HP의 내장스피커 위치입니다.
VU는 LCD패널 바로 아래 힌지부분에 양쪽 2개가 있습니다.
노트북을 열었을때 소리가 사용자에게 바로 전달될수 있게 고려한 위치 같습니다.

HP의 내장스피커 위치 입니다.
Vu와 똑같이 사용자를 바라보고 있다라는 점은 좋지만
너무 아랫부분이라는 것입니다.
특히 이부분은 우리가 15인치급 이상의 대형 노트북을 그냥 책상보다
노트북 거치대에 올려놓는 경우가 많은데
이부분이 그 거치대의 걸림부분이라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를 거치대가 모두 막아버리게 됩니다.
매우 안좋은 위치의 스피커라 할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Vu에 한표 던집니다!

불펌금지!


불펌금지!
▲ USB 포트의 비교입니다.
Vu의 USB 포트 위치는 앞에서 보셨듯이 환기구 위에 2개 우측에 1개 총 3개가 있고
HP의 USB 포트는 좌측에 2개 우측에 2개 총 4개가 있습니다.

보통 15인치이상의 노트북은 책상위에 데스크탑 대용으로 사용한다고 보면
USB 키보드+ USB 마우스는 기본적으로 사용되는데
그렇게 되면 Vu의 남은 USB 포트는 단 한개.
생각보다 활용할수 있는 USB 단자가 부족해 조금이나마 불편함을 겪을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에 반해 한개 차이지만 USB키보드+마우스 세트를 끼우고도
2개가 더 남아 있어
USB 메모리를 끼우거나 외장 하드를 꼽는등 여러가지 작업을 하는데 도움이 되어보입니다.

HP에한표!

불펌금지!
▲ 마지막으로 비교해 볼것은 LCD화면의 최대 열리는 각도 입니다.
뒤가 Vu
앞이 HP입니다.
제 1화 외형편 리뷰를 보신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Vu 모니터의 최대 열리는 각도는 120도

기본 각도가 있는 거치대를 사용할때 Vu LCD 패널이 최대 개방 각도가 120도 밖에 되질 않아
몇몇 거치대에서 Vu를 사용하기에는 애로 사항이 있을거라 판단되어
이번 최대 개방 성능에서는 HP에 한표 던지고 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총평을 남기고 싶으나
사실상 의미가 별로 없을것 같은 비교라 생각되어 총평은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상 Vu와 HP 6715b와의 외형 비교기! 리뷰였습니다
한번 작성되었다고 해서 체험기가 끝나는 것이 아닌,
한달한 체험하면서 작성하는 것이므로
각 주에 맞는 주제가 아니더라도 사용하는 동안 이것은 꼭  알려야겠다.
오래 사용해보니 이점은 안좋더라, 좋더라 ,
그리고 과거 주제에 대한 업데이트까지
계속 계속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불펌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