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핫이슈 > 핫이슈
   상기 리뷰 제품의 사양과 실제 판매되는 제품의 사양 간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가장 저렴하면서, 효율적인 친환경 기술 - 변속기
이 기사는 1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등록일시 : 2015-10-26 오후 4:10:28 


최근 자동차 업계에서 주요한 변화는 모든 기술이 친환경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입니다.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의 기술도 결국 대기오염을 줄이고,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도입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친환경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뒤따릅니다. 하이브리드나 전기차는 현재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친환경성이나 효율성은 뛰어나지만, 총소유비용과 유지비용으로 본다면 오히려 가치가 높지 않습니다.

효율과 친환경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술이 필요한데, 극한의 원가 경쟁을 하고 있는 자동차 업계 입장에서는 새로운 기술을 위한 원가상승이 판매와 직결되기 때문에 쉬운 선택이 아닙니다.

이에 자동차 업체들은 비용은 최대한 낮추고, 친환경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부분이 과급기인데, 같은 배기량의 차량에 완전 소비되지 않는 에너지를 다시 끌어들여 사용하는 터보차저, 슈퍼차저 등이 있습니다. 하지만, 과급기를 적용할 경우 차량 가격이 높아지고, 구조적인 복잡성이 커져서 장기적으로 유지보수 비용이 추가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경량화도 가장 단순한 친환경 기술입니다. 차량 무게를 줄이면 같은 힘으로도 연비를 높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안전성을 유지하면서 경량화를 추구하려면 더 좋은 소재와 강판을 사용해야하기 때문에 이 역시 비용이 증가한다는 무제가 발생합니다. 결국 친환경 기술은 가장 원가를 적게 상승시키면서 최대한의 효율을 낼 수 있는 방안으로 귀결됩니다.

이에 자동차 업체들은 최근 변속기 성능을 개선해 친환경성과 효율을 높이는 방법을 택하고 있습니다. 변속기는 엔진에서 발생하는 힘을 톱니바퀴의 크기와 방향을 조절해 회전수를 바꾸는 역할을 합니다. 초기 자동차는 전진만 가능했으며, 반대방향의 톱니를 사용해 후진이 가능해졌습니다.

톱니바퀴의 방향 뿐 아니라 크기를 바꾸면 힘의 효율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저속에서는 높은 힘을 위해서 큰 톱니바퀴를, 고속에서는 지속적인 속도를 내기 위해 작은 톱니바퀴를 사용합니다. 톱니바퀴의 크기를 여러개로 배치할 수록 힘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변속기는 자동차 등장과 함께 성장했습니다. 19세기말 당시 자동차의 적은 동력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3단 수동변속기가 만들어졌으며, 자동변속기가 상용화된 것은 1940년대였습니다. 최근 자동차들은 6단을 기본으로 고성능 차량은 8단 이상의 변속기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여기까지가 기존 변속기 시장의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자동차 업체들은 변속기 단수를 높여서 효율성을 높이는 경쟁이 더 이상 어렵다는 판단아래 무단변속기나 듀얼클러치 변속기 등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업체들도 개발비용이 많이 드는 하이브리드나 전기차로 전환이 예상보다 지체되면서 변속기 부문 투자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변속기 내용 보기


- 노트기어

  이전 [1] 다음   
 
[ 아래 스팸방지 글자를 입력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