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뉴스 > 뉴스
   상기 리뷰 제품의 사양과 실제 판매되는 제품의 사양 간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MS, 노트북을 재정의하는 서피스북 공개
이 기사는 1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등록일시 : 2015-10-07 오후 2:12:01 


마이크로소프트는 뉴욕에서 진행된 윈도우 10 디바이스 미디어 행사에서 보다 강력한 성능과 다양한 기능을 갖춘 새로운 서피스(Surface), 루미아(Lumia), 마이크로소프트 밴드(Microsoft Band) 등 윈도우 10 디바이스 제품군을 대거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윈도우 10 디바이스들는 빠르고 안전한 로그인이 가능한 윈도우 헬로우(Windows Hellow)[1], 윈도우 10 디바이스를 개인 비서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코타나(Cortana)[2], 한차원 더 강화된 터치 및 펜 기능, 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윈도우폰 컨티뉴엄(Continuum) 기능이 적용된 최신 루미아 950 및 950 XL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와 함께 최초의 무선 홀로그래픽 컴퓨터인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Microsoft HoloLens)를 통해 엑스박스(Xbox)의 신규 게이밍 경험과 새로운 기능 등 윈도우 10에서만 가능한 혁신들을 선보였다.

윈도우 10은 출시 10주 만에 전세계적으로 1억 1천만여대의 디바이스에 탑재되어 윈도우 역사상 가장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는 같은 기간 윈도우 7 보다도 3배 더 빠른 추세다. 윈도우 스토어 또한 12억 5천만의 방문을 기록했다. 이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캔디크러시, 우버, 플립그램(Flipgram), 박스(Box), 등을 윈도우 10 기반의 모든 디바이스에서 즐길 수 있게 완전히 새로운 유니버설 앱으로 발표됐다.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는, “윈도우 10과 새로운 마이크로소프트 디바이스와 함께 사용자들은 마법과 같은 새로운 경험의 주인공이 될 것이다.“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필요에 의해 윈도우를 사용하던 사람들을 윈도우를 사랑하도록 만들어가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디바이스들은 사람들을 더욱 열광하게 할 것이며 전체 윈도우 생태계를 위한 기회를 보장해줄 것이다”고 밝혔다.

서피스, 노트북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다



이날 행사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최초의 노트북인 ‘서피스북(Surface Book)’이 발표됐다. 서피스북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새로운 제품 영역을 개척하고 디바이스의 새 시대를 열었다. 서피스북은 최상급 성능의 노트북으로 완벽한 금형설계로 견고한 마감과 실제 필기감과 같은 느낌의 민감한 감도의 펜과 터치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화면은 13.5인치이며, 267 dpi 픽셀센스 디스플레이(PixelSense Display)에 강력한 6세대 인텔 코어 i5 (Intel® Core™ i5) 및 i7(Core™ i7) 프로세서를 탑재하고도 초슬림한 디자인으로 선보였으며, 최대 12시간의 배터리 수명을 제공한다. 또한, 단순한 기존의 노트북 형태가 아니라 본체와 스크린 분리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터치와 펜 기능을 다양한 사용자 환경에서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양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GPU로 끊김 없는 영상, 빠른 렌더링, 고사양 게임 등 강력한 그래픽 가속 기능을 제공한다. 서피스북은 1,499 달러[3]부터 판매된다.



더 얇고, 가볍고, 빠르게. 노트북을 대체할 태블릿 서피스 프로 4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 프로의 새로운 버전, 서피스 프로 4(Surface Pro 4)를 선보였다. 서피스 프로 4는 초경량, 초슬림 형태의 노트북을 대체할 수 있는 태블릿으로 12.3 인치 픽셀센스 디스플레이(PixelSense Display), 6세대 인텔 Core™ m, Core™ i5, Core™ i7 프로세서를 탑재하고도 8.4mm로 슬림하다. 이전 서피스 프로 3 대비 발열과 소음은 낮아지고 성능은 30% 더 높아졌다.배터리 수명도 최대 9시간으로 길어져 하루종일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해졌다.

매끄러운 타이핑이 가능하도록 기계식으로 설계된 새로운 서피스 프로 4 타입 커버 키보드[1]는 오타를 줄일 수 있도록 최적의 키보드 사이의 간격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엔터프라이즈급 보안을 제공하는 윈도우 헬로우(Windows Hello)의 지문 인식 기능을 키보드에 탑재했으며, 서피스 프로 3 본체와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1,024 단계의 압력까지 정교하게 인식할 수 있는 서피스 펜은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정확하게 필기를 하거나 그림을 그리거나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펜을 뒤집으면 지우개로도 사용할 수 있다.

서피스북, 서피스 프로 4 및 새로운 악세서리는 10월 7일부터 일부 국가에 한해 예약 주문이 가능하며,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10월 26일부터, 그 외의 국가에서는 추후 판매가 시작된다. 상세한 디바이스 사양은 서피스북, 서피스 프로 4, 악세서리 관련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 노트기어

  이전 [1] 다음   
 
  탐난다 2015-10-07 오후 5:21:58
서피스북이 탐난다.
[ 아래 스팸방지 글자를 입력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