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뉴스 > 뉴스
   상기 리뷰 제품의 사양과 실제 판매되는 제품의 사양 간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엔비디아, 자율주행차량용 초소형 AI 슈퍼컴퓨터 드라이브 PX2 공개
이 기사는 1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등록일시 : 2016-09-20 오후 1:13:22 


엔비디아(www.nvidia.co.kr, CEO 젠슨황)가 지난 13일 열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GPU 기술 컨퍼런스 ‘GTC China 2016’에서 자율주행차의 오토크루즈(Autocruise) 기능을 위한 새로운 단일 프로세서 구성의 초소형 ‘드라이브 PX2(Drive PX2)’를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선보인 단일 프로세서 기반의 새로운 드라이브 PX2 는 최고의 성능과 전력 효율을 자랑하는 파스칼(Pascal) GPU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엔비디아의 독자적 차세대 모바일 프로세서인 ‘파커(Parker)’ 기반의 단일 SoC(시스템 온 칩) 시스템으로 구성되었습니다. 10 와트(W) 규모의 전력 소비만으로도 차량에 탑재된 카메라, 라이더(lidar), 레이더 및 초음파 센서로부터 전송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딥 뉴럴 네트워크(DNN)를 통해 처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단일 프로세서 기반의 새로운 드라이브 PX2는 고속도로 자율주행 운전 및 HD 지도 기능 포함하는 오토크루즈 기능에 최적화되어 설계되었으며 이를 통해 자율주행차는 주변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HD 지도에서 현재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여 안전한 경로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됩니다. 지원되는 차량용 네트워킹 인프라는 이더넷과 CAN(Controller Area Network), 플렉스레이(Flexray) 등이며, 엔비디아와 중국 바이두가 공동 개발하는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플랫폼의 차량용 컴퓨터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엔비디아의 드라이브 PX2 는 이번에 발표된 단일 프로세서 시스템 외에도 두 개의 SoC와 두 개의 개별 GPU를 탑재한 기존의 구성과 여러 대의 제품을 하나의 차량에 통합해 사용할 수 있는 확장 가능한 아키텍처입니다. 때문에 드라이브 PX2 를 활용하는 자동차 제조사 및 공급업체는 고속도로용 자율주행 기능은 물론, 출발부터 도착까지 모든 과정을 자율적으로 관리하는 점대점(P2P) 방식의 주행까지 광범위한 자율주행 솔루션을 자유롭게 선정하여 개발, 생산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드라이브 PX2 는 딥 러닝 전용 슈퍼컴퓨터 ‘DGX-1’을 통해 트레이닝 된 데이터 센터의 딥 뉴럴 네트워크와 완벽하게 연계되는 등 엔비디아 AI 컴퓨팅 솔루션 그룹의 일부로서 매끄럽고 유기적인 호환성을 자랑한다. 각 데이터 센터와 자동차에서 구동되는 ‘드라이브웍스(DriveWorks)’ 알고리즘과 라이브러리, 툴 등도 동일하게 구성되어 지원됩니다.

이러한 드라이브 PX2, DGX-1을 포함하는 엔비디아의 통합 AI 아키텍처 기반 엔드-투-엔드(end-to-end) 방식의 자율주행 플랫폼 솔루션을 활용하면, 자동자 제조업체 등에서는 무선 연결을 통한 신규 기능 및 개선 사항 업데이트 등 차량의 수명이 다할 때까지 지속적인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

현재 전 세계 80개 이상의 자동차 제조사, 주요 공급업체, 스타트업 및 연구 기관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을 위해 드라이브 PX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한편, 새로운 단일 프로세서 기반의 드라이브 PX2 는 2016년 4분기부터 자동차 생산 파트너 업체를 중심으로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며, 두 개의 SoC와 두 개의 개별 GPU 구성의 기존 드라이브 PX 2 및 드라이브웍스 소프트웨어는 현재 이용 가능합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엔비디아 공식 홈페이지(www.nvidia.com/drive) 또는 오는 10월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되는 GPU 기술 컨퍼런스 ‘GTCx Korea 2016(www.gputechconf.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노트기어

  이전 [1] 다음   
 
[ 아래 스팸방지 글자를 입력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