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뉴스 > 뉴스
   상기 리뷰 제품의 사양과 실제 판매되는 제품의 사양 간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번역 대결 통한 인공지능 기계번역 솔루션 전망 확인
이 기사는 1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등록일시 : 2017-02-22 오전 10:51:43 


다국어 자동 통·번역을 지원하는 지능형 언어처리 분야 세계 1위 업체 시스트란 인터내셔널(대표 지 루카스, 이하 시스트란, www.systrangroup.com)은 2월 21일 화요일 오후 2시 국제통역번역협회(IITA)와 세종대학교, 세종사이버대학교가 공동 주최하는 인간 번역사와 인공지능 기계번역 솔루션 간 번역 대결 행사에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는 경력 5년 이상의 번역사 4명과 시스트란, 구글, 네이버 파파고 등 3개 대표적인 인공지능 기계번역솔루션 보유 업체가 참가해 영한 번역과 한영 번역을 진행했다. 문학, 비문학 2가지 지문을 한영-영한으로 번역할 수 있도록 총 4개의 지문이 주어졌고 글자 수는 영한번역은 330단어 내외, 한영번역 750자 내외였다. 본격적인 번역 대결은 오후 2시에 시작되었으며 인간 번역사에게는 번역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하여 총 50분이 부여되었다. 인공지능 기계번역은 문장을 입력하는 것과 거의 동시에 번역이 완료되었다. 평가는 한국통번역사 협회장 곽중철 한국외대 교수 등 협회 번역전문가들이 맡았으며 평가에는 약 1시간 정도 소요되었다.

번역 문장 중에는 푸석푸석, 동글동글 등 문학적 요소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인공지능 기계번역 솔루션이 번역하기에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 인공지능 기계번역 솔루션은 문학보단 주로 정치, 법률, 경제 등에 우수한 성능을 보일 수 있으며, 특히 시스트란 PNMTTM의 경우에는 도메인 기반 언어처리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어 사용자 기업에 대한 반복적 학습을 통해 해당 도메인들에 대해 최적화된 번역 제공이 가능하다.

평가가 진행되는 동안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617호에서 ‘AI와 자동번역의 발전 전망’을 주제로 패널토론이 진행되었다. 국제 통역번역협회 박미진 사무총장의 사회를 시작으로 허명수 한국번역학회장, 시스트란 인터내셔널 김유석 상무 등 다양한 관계자들이 인공지능 기술과 자동번역의 발전 가능성 및 인간과의 협업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

이날 패널토론에 참여한 시스트란 김유석 상무는 “인공지능 시대에 시스트란의 PNMTTM는 인간과 적극적인 협업이 가능한 수준의 성능을 갖추고 있다. 올 상반기까지 약 90개 언어의 번역 엔진을 출시할 예정이며 이는 인간 번역사의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PNMTTM는 법률이나 회계 분야처럼 한정된 용어를 사용하는 특화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월등한 성능을 보유한 솔루션”이라고 말하며 관련 기술의 발전가능성을 설명했다.

한편, 시스트란은 하버드 NLP팀과 협력하여 고성능 오픈소스 기반 인공신경망 기계번역 시스템(OpenNMT)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며 NMT에 대한 연구성과를 지속적으로 공개해 커뮤니티의 발전에 기여해 왔다. 현재 전 세계 수백명 개발자가 OpenNMT 코드개발에 참여하고 있으며. 세부 내용은 www.opennmt.net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또한 주요 소스코드 기여와 기술지원을 담당하고 있으며, 국내외 기업 및 기관에서 OpenNMT를 활용하여 프로젝트를 진행 또는 검토 중이다. OpenNMT기반 엔진 성능은 시스트란 자사 PNMTTM 데모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노트기어

  이전 [1] 다음   
 
[ 아래 스팸방지 글자를 입력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