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리뷰리스트 > 노트북리뷰
   상기 리뷰 제품의 사양과 실제 판매되는 제품의 사양 간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국내 노트북 시장의 History를 만들고 있는 LG 그램 History
이 기사는 6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등록일시 : 2019-12-16 오후 1:47:55 


LG는 그램 14를 선보인지 정확히 11개월만인 2015년 12월, 또 다시 국내 노트북 시장을 들썩거리게 만들만한 제품 하나를 들고 나왔습니다. 이번에는 도저히 실현 가능성이 없어보였던 ’15.6인치의 1kg 깨기’를 실현했는데, 세계 최초로 980g 초경량 15.6인치 표준 사이즈의 휴대 노트북인 그램 15가 바로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노트북을 분류할 때 13.3인치 이하는 휴대 노트북, 14인치는 휴대와 데스크톱을 적당히 아우르는 멀티형 모델, 15.6인치는 데스크톱 대체형 제품으로 구분합니다.

’데스크톱 대체형’이라는 말은 문자그대로 데스크톱 대신 장시간 사용할 수 있을만큼 사용 편의성이 우수한 노트북이라는 의미이며 이름에 걸맞게 큰 사이즈의 디스플레이, 안정적인 하드웨어 스펙을 갖춰야 합니다. 성능, 사이즈, 사용 편의성이 모두 좋아야 하니 물리적으로 두께와 무게가 증가하는 것은 필연적인 일입니다.



당시 시중에 출시되어 있는 15.6인치 제품의 평균 무게는 2kg 내외였으며 가장 가벼운 제품에 해당하는 모델이 1kg 중반, 강력한 그래픽 성능을 특징으로 하는 게이밍 노트북의 경우 2.5~3.5kg 사이였습니다.

따라서 15.6인치 표준 노트북 사이즈이면서 980g의 초경량 사이즈가 적용되어 있는 그램 15는 소비자들이 당시까지 노트북 시장에서 접할 수 없었던 형태이며 외형 사이즈만으로도 가히 충격적이라는 표현이 걸맞을만한 제품이었습니다.



그램 13이 1kg의 벽을 깼을 때 대부분의 경쟁사들은 ’우리도 충분히 할 수 있지만 실용성 문제로 안할 뿐이다’라는 반응을 나타냈고 그램 14가 1kg의 벽을 깼을 때에도 ’충분히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부분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태연한 모습을 보였지만 15.6인치 표준 사이즈의 노트북인 그램 15마저 1kg의 벽을 깨자 ’초경량 노트북 시장은 그냥 니들이 해라’라고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램 13이 국내 시장에서 큰 관심을 끌었고 그램 14가 LG의 노트북 PC 사업부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면 그램 15는 LG PC 사업부 출범 이후 ’없어서 못파는 최초의 초대박 모델’로 유례 없는 성공을 안겨다 주었습니다.


7. 2016년 12월 최고의 휴대성에 날개를 달다 - 올데이 그램



물리적인 휴대성 부분에서 경쟁 모델을 압도하는 퍼포먼스를 과시해온 그램 시리즈에도 약점이 있었는데, 바로 극강의 휴대성의 발목을 잡는 배터리 구동 시간이었습니다. 노트북의 휴대성이 아무리 좋아도 외부 전원 연결 없이 배터리만으로 충분한 사용 시간을 확보하지 못하면 ’극강의 휴대성’은 빛을 잃게됩니다.

갑작스러운 성공으로 폭발적인 사용자층을 보유하게 된 그램에 ’상대적으로 짧은 배터리 구동 시간에 대한 불판’이 확대되기 시작하던 시점에 LG는 그램 시리즈의 휴대성에 날개를 달아주는 업그레이드를 단행합니다.



기존 디자인의 틀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13.3인치, 14인치, 15.6인치로 세분화하는 전략을 확립한 그램 시리즈를 배터리 구동 시간에 따라 일반 그램 시리즈와 ’올데이 그램’시리즈로 총 6개 모델로 세분화하여 최고 수준의 휴대성을 필요로 하는 사용자들과 외부에서 배터리만으로 오랜 시간 사용을 해야 하는 유저들의 필요를 함께 충족시키는 묘수를 발휘했습니다.



특히 그램 시리즈 가운데 가장 작은 13.3인치 모델의 ’올데이 그램’ 시리즈는 모바일마크 2007 기준 ’24 시간 연속 구동’이라는 괄목할만한 배터리 연속 구동 시간을 장점으로 그야말로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한 노트북으로 대변신을 꾀하였습니다. 기존 그램 시리즈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으로 지적된 배터리 구동 시간에서 ’혁신’이라할 수 있을만큼의 향상을 이뤄냈 셈입니다.

배터리 구동 시간 외에 그램 시리즈 리뷰마다 지적을 받아온 싱글 채널 메모리를 듀얼 채널로 변경을 했고 슬롯형 메모리 구조로 설계해 메모리 업그레이드 편의성을 높인 점도 새로운 그램 시리즈에서 주목할만한 변화입니다.

  이전 [1] [2] [3] [4] [5] [6] 다음   
 
  이종환 2019-12-16 오후 2:21:34
이렇게 보니 그램이 대단한 과정을 거쳐 지금의 형태로 발전했군요. 깔끔하고 이해하기 쉬운 정리 감사합니다!
  teddy 2019-12-16 오후 2:31:24
역시 쇠교수님은 노트북 리뷰 글로 쓰실 때가 제일 멋있으세요. 덕분에 그램 히스토리에 대해 공부잘했습니다.
  고독한참새 2019-12-16 오후 3:50:53
역시 영상이든 글이든 노트기어가 이 분야에서는 전문성 최고로군요.
  맨골드 2019-12-16 오후 5:03:33
그램은 LG의 선택과 집중이 만들어낸 결과이죠. 스마트폰도 좀 이렇게 했으면.. 어째서 스마트폰은 오락가락 하는건지..
  그램기어충 2019-12-26 오후 3:29:03
이번 그램 2020은 기존보다 튀는 건 적고 좀 쉬어가는 느낌입니다. CPU도 너무 인텔 일변도인 것도 그렇고요. 화면 해상도도 4K HDR 시도해볼만도 한데... 국내 노트북 업체들은 너무 소극적인 듯. 물론 그램의 극한의 무게줄이기 시도는 칭찬할만 합니다.
[ 아래 스팸방지 글자를 입력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