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노트북강좌 > 칼럼
   상기 리뷰 제품의 사양과 실제 판매되는 제품의 사양 간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
[만평] 태블릿 PC -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될 수 있을까?
이 기사는 3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등록일시 : 2011-03-13 오전 12:41:58 


사진설명 : 엔스퍼트사의 태블릿 PC인 아이덴티티 크론

스마트폰에 비해 떨어지는 휴대성 문제는 보다 다른 시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태블릿 PC는 흠집이 잘 나는 재질로 만들어져 있어 외장 관리가 쉽지 않은 점이 문제입니다.  때문에 기기를 항상 깨끗하고 유지하고 싶어 하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각종 보호용 쉴드를 비롯해 전용 케이스로 꽁꽁 싸매고 다니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알루미늄 유니바디로 제작된 아이패드의 경우 작은 긁힘에도 스크래치가 잘 남기 때문에 보호용 필름을 입힌 상태에서 전용 케이스로 이중 보호를 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되고 있습니다. 현재의 태블릿 PC가 대중으로부터 실용적이고 필수적인 기기로 각광을 받기 위해서는 외형 관리에 다른 스트레스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합니다. 관리가 쉬운 소재를 사용하든 외부 접촉에 강한 나노 코팅과 같은 공법을 사용하든, 누구나 편하게 휴대할 수 있도록 케이스의 표면 강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필요가 있습니다.



사진설명 : 에이서가 출시를 준비 중인 안드로이드 기반의 태블릿 PC

노트북 PC와 태블릿 PC는 서로 보완적인 관계를 형성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소비성향의 기기를 쓰는 사람들도 생산성을 갖춘 기기를 필요로 하며 생산성을 가지고 있는 기기를 활용하시는 분들도 간편하게 컨텐츠를 소비하는 기기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노트북은 좀 더 가벼워지고, 휴대성이 좋아지고, 가지고 다니기 편한 상태로 변화할 것이고, 태블릿 PC는 성능이 좋아지면서 기존 PC와의 공통 분모가 많아지겠지만, 공급자가 소비자가 될 수 있고, 소비자가 공급자가 될 수 있듯이, 두 기기가 각자 독자적인 위치에서 보완적인 관계로 발전해 나갈 것임은 분명해 보입니다.

질적 성장을 통해 건전한 수익성을 확보하는 문제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합니다. 현재 태블릿 PC 신제품은 문자 그대로 ’쏟아진다’라는 표현이 적절할 정도입니다. 올해 출시가 예정되어 있는 태블릿 PC 종류만 110여종이니, 세부적인 스펙을 달리하는 변형 모델까지 포함하면 그야 말로 수를 헤아리기 힘들만큼 엄청난 물량이 공급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채산성 부분에서 워낙 마음 고생이 심했던 IT 분야에서 모처럼 ’되는 아이템’을 발견한 업체들이 앞뒤 상황 가리지 않고 시장에 뛰어들고 있으니, 머지 않아 ’과잉 공급’에 따른 부작용은 불을 보듯 뻔한 상황입니다. 현재와 같이 비슷비슷한 사양과 가격대의 제품들이 시장에서 경쟁을 펼친다면 애플처럼 강력한 브랜드 밸류와 뛰어난 콘텐츠 연계성을 갖춘 아이패드와 막강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한 대기업의 몇몇 브랜드를 제외한 중소 업체들의 태블릿 PC들은 ’고사’할 확률이 높습니다.

태블릿 PC가 순탄하게 성공 가도를 달릴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뒷심을 발휘하지 못하고 수많은 유사 모델을 난립시킨채 소비자들의 관심권에서 서서히 멀어질 것인지는 시간이 말해줄 것입니다. 결과와 상관 없이 새로운 기술,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탄생은 변화 무쌍한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삶의 윤활류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 노트기어

  이전 [1] [2] [3] 다음   
 
[ 아래 스팸방지 글자를 입력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