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HOME > 주변기기 > 멀티미디어
   상기 리뷰 제품의 사양과 실제 판매되는 제품의 사양 간에 차이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
최고급형 소비자 드론 2종 비교 - DJI 인스파이어 1 VS 웰케라 보이저 3 (외형편)
이 기사는 9개의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등록일시 : 2015-06-12 오후 4:22:37 


기본적으로 4개의 프로펠러를 갖추고 있고 두 개의 암으로 좌우 출력축이 연결된 구조입니다. 인스파이어는 프로펠러 암이 올라가고 내려가면서 랜딩 기어 역할을 수행합니다. 출력축과 랜딩 기어 폭이 동일하기 때문에 이착륙시 매우 안정적인 동작을 보여줍니다.



반면 보이저 3은 프로펠러 암과 랜딩 기어가 분리되어 있습니다. 랜딩 기어는 전면 2개, 후면 1개로 구성되어 있고 이착륙시 접거나 펼 수 있습니다. 랜딩 기어의 폭이 출력축보다 좁고 3발 구조여서 이착륙시 안정감은 인스파이어 1에 비해 떨어집니다.



두 모델 모두 화이트 컬러의 기체 커버로 제작되어 있지만 보이저 3의 경우 카본 마감의 블랙 커버로 교체가 가능합니다. 보이저 3의 카본 블랙 커버는 리얼 카본 재질이 아닌, 강화 플라스틱에 카본 전사로 마감한 형태입니다. 리얼 카본을 사용하지 않은 이유는 GPS 안테나의 수신률이 떨어져 비행 안정성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블랙 케이스의 표면 가공 상태가 아주 섬세하지는 않지만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무엇보다 밋밋한 화이트 컬러의 커버의 단점을 확실하게 커버해주는군요.

후면부는 전원, 컨트롤러 연결 상태, GPS 수신 상태 등을 표시해주는 5개의 인디케이터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5개의 인디케이터가 켜지면 비로소 비행 준비 상태로 돌입합니다.



전원은 배터리를 장착한 상태에서 배터리 상단 좌측의 스위치를 on 상태로 전환한 후 전원 버튼을 약 2-3초 정도 누르는 방식입니다. 배터리 뒷 부분에 배터리 잔량을 표시하는 4개의 인디케이터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인스파이어 1은 배터리를 장착한 상태에서 배터리 전원 버튼을 두 번에 나눠 누르는 방식(꾹~ 꾸욱)입니다. 전원이 들어오면서 꽤 큰 비프음을 내며 후면의 인디케이터가 초록색으로 반짝거리면 비로소 비행 준비 상태로 돌입합니다. 전원을 켜고 비행 준비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인스파이어 1이 좀 더 짧습니다. 또 배터리 스위치 조작과 카메라 전원 버튼까지 조작해야 하는 보이저 3의 조작 과정이 좀 더 복잡합니다.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 아래 스팸방지 글자를 입력하세요 ]
: